‘K-소주’ 인기…작년 수출액 1억달러 돌파

하이트진로의 과일소주 4종

지난해 소주 수출액이 10년 만에 1억달러를 돌파했다.

10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소주 수출액은 전년 대비 8.7% 증가한 1억141만달러였다.

소주 수출액이 1억달러를 넘은 것은 2013년(1억751만달러) 이후 10년 만이다.

지난해 소주 수출액을 국가별로 보면 일본이 3천83만달러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미국(2천355만달러), 중국(1천46만달러), 베트남(793만달러), 필리핀(447만달러), 말레이시아(223만달러), 대만(223만달러), 호주(198만달러), 태국(192만달러), 홍콩(184만달러) 등 순이었다.

최근에는 참이슬과 진로에 이어 일품진로, 과일소주 등도 수출이 늘고 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해외에서 한국 소주는 예전에는 교민 위주로 소비됐으나 한류 덕에 이제 찾는 현지인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소주 수입액은 170만달러로 전년 대비 40.4% 증가했다. 일본 소주 수입액이 156만달러로 전체의 91.9%를 차지했다.

소주 무역수지는 9천971만달러 흑자로 전년보다 8.2% 늘었다.

관련기사

king

king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