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해안서 정어리 대규모 폐사…중국인들 비상한 관심 왜?

중국 누리꾼들 다수 “핵폐수 방류가 원인” 의심 댓글 달아

 

최근 일본 홋카이도 연안에 집단 폐사한 정어리 떼가 몰려왔다는 일본 매체 보도에 중국 매체와 누리꾼들이 비상한 관심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 등에 따르면 일본 니혼TV는 전날(현지시간) 오전 홋카이도 남부 하코다테시 해안에 떼죽음을 당한 정어리들이 몰려들었다는 뉴스를 영상과 함께 보도했다.

영상에는 해안가에 빽빽하게 들어찬 정어리 사체가 파도를 타고 백사장으로 몰려드는 장면이 담겼는데 흡사 ‘물고기 파도’를 방불케 했다.

관련 기사는 중국 바이두에서 인기뉴스 2위에 오르는가 하면 중국신문망, 광명망, 신경보 등 주요 매체들은 물론 지역 언론들까지 앞다퉈 전재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제목에는 주로 ‘원인 불명’이라는 점이 강조됐다.

중국 영상 사이트들도 니혼TV가 보도한 영상을 앞다퉈 전재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중국이 이처럼 일본 해안에 밀려온 정어리 떼 사체에 큰 관심을 보이는 데는 일본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와 관련이 있어 보인다.

중국 누리꾼들은 기사 댓글을 통해 “핵폐수(오염수) 방류로 인해 발생한 것”, “핵 오염으로 인해 수많은 정어리가 죽었다고 믿는다”, “일본의 핵폐수 방류로 인류가 멸종하는 시기가 그리 멀지 않을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중국 매체들이 왜 오염수 방류와 연관성을 언급하지 않느냐며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중국이 일본의 정어리 떼 집단 폐사에 관심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중국 매체들은 앞서 지난 10월 18일 일본 매체를 인용해 규슈 구마모토현에서 수천마리의 정어리 사체가 발견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핵오염수가 원인인가?’란 제목을 달았었다.

지난 8월 24일 일본이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하자 중국이 곧바로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하는 등 중일 양국은 오염수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관련기사

최영우

최영우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