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전쟁에 막힌 바닷길…”15일 더 걸려 8천㎞ 우회”

파마나·수에즈 운하 차질에 미국발 중국행 LGP선 추가부담 23억 달해

국제 교역의 주요 항로인 파나마 운하와 수에즈 운하가 기후변화와 전쟁으로 제 기능을 못하면서 선박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한 민간 상선은 바다 위에서 장장 8천㎞를 돌아가면서 평소보다 15일을 더 허비하고 비용도 180만달러(약 23억3천만원)가 추가되는 곤욕을 치렀다.

블룸버그 통신은 27일(현지시간) “한 가스 운반선의 긴 우회 여정이 전쟁과 기후 변화가 해운산업에 미치고 이는 피해를 보여준다”면서 지난 14일 미국 휴스턴에서 중국 닝보로 출발한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퍼시픽 웨이하이호의 사례를 소개했다.

하지만 전 세계 상품 교역량의 5%가 지나가는 파나마 운하가 올해 들어 전례 없는 가뭄에 따른 수위 하락으로 선박 통행량을 제한하자, 퍼시픽 웨이하이호는 10일이 더 걸리지만 운하 통과 시 병목 현상이 없는 이집트 수에즈 운하를 이용하기로 했다.

수에즈 운하는 지중해와 홍해를 잇는 최단거리 바닷길로 전 세계 상품 교역량의 12%가 지나간다.

그런데 예멘의 친이란 반군 세력인 후티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이후 ‘팔레스타인 지지’의 표시로 홍해에서 상선 공격을 확대하자 수에즈 운하를 통과하려던 퍼시픽 웨이하이호의 계획은 순식간에 무산됐다.

이 배는 결국 지난 18일 수에즈 해협에서 경로를 우회해 파나마 운하 이용보다 15일이나 더 긴 아프리카 희망봉 우회 경로를 선택했다.

지난 26일에 발표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마켓 인텔리전스 보고서에 따르면, 이같은 우회 항로는 운송 비용을 15% 이상 높일 수 있다.

발틱해운거래소의 자료상 지난 14일 기준 미국 걸프만 연안-북아시아 항로의 가스 운반선 용선료는 하루 12만3천달러(약 1억6천만원)로, 15일간 추가로 배를 빌리면 약 180만달러(약 23억3천만원)를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파나마 운하의 통행량 제한과 후티의 홍해 위협으로 민간 선박들은 기존 항로보다 긴 우회 항로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경로 변경은 물류비 급등, 제품 가격 인상으로 이어져 악재가 단기에 해소되지 않는다면 전 세계 물가에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최영우

최영우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