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성별에 ‘어긋나는’ 이름 금지 추진…”성격 망친다”

러시아에서 자녀의 성별에 어울리지 않는 이름을 짓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고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티야나 부츠카야(통합러시아당) 러시아 하원(국가두마) 의원은 여자아이에게 ‘미하일’과 같은 남자 이름을 지어주는 경우가 빈번해졌다며 이러한 법안 초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법안이 채택되면 여자아이에게 여자 이름인 ‘마샤’ 대신 남자 이름인 ‘미샤’를 붙일 수 없다.

성별에 맞는 이름을 지어줌으로써 아동의 비정상적인 발달을 막을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여자 이름을 가진 남자아이나 남자 이름을 가진 여자아이는 정신적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아 특정 콤플렉스를 겪거나 사회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모든 이름의 성별을 명확히 구분하기는 어렵다는 반론이 나온다.

예를 들어 러시아에서 ‘니키타’는 남자 이름이지만, 불가리아에서는 여성 이름으로 쓰인다. ‘파벨’은 러시아에서 남자 이름으로 여기지만 동유럽에서는 여자에게 붙이는 경우가 많다.

아시아 등 다른 지역의 이름이나 전통적으로 이름으로 쓰이지 않던 단어를 사용하려고 할 때도 성별을 명확히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최근 러시아에서는 달(루나), 겨울(지마), 3월(마르트) 등 자연이나 계절을 자녀의 이름으로 지어주는 경향이 있는데 이런 이름은 러시아 단어가 가진 성별과 관계없이 선택되는 경우가 많다.

부츠카야 의원은 “법안 초안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이름의 정확한 성별을 결정하는 출처를 마련하기 위한 연구를 교수들과 함께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민족우호대학(RUDN) 심리학 박사인 일리야 슬로보드치코프는 “이름은 부모의 자발적이고 독립적인 선택의 영역”이라며 국가가 이 책임 영역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최영우

최영우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