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얼마나 덥길래…나무에서 떨어져 죽은 멕시코 원숭이들

기록적인 폭염으로 신음하는 멕시코에서 더위에 지쳐 폐사한 것으로 보이는 원숭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멕시코 생물 다양성 보전 단체인 ‘코비우스’는 지난 5일 이후 약 2주간 남부 타바스코주에서 ‘유카탄검은짖는원숭이’ 83마리가 탈수 증세를 보이다 죽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코비우스는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죽은 원숭이들의 열사병 가능성을 지적하며 “탈수와 고열 등 증세를 보이는 원숭이들을 구출해 돌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동물생태학자인 힐베르토 포소는 AP통신에 “원숭이들이 높은 나무 위에서 사과처럼 떨어졌다”며 “심각한 탈수 상태를 보이다 몇 분 만에 죽음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과테말라검은짖는원숭이’라고도 부르는 이 동물은 짖는원숭이(Howler monkey)의 일종으로, 이름처럼 포효하며 울부짖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목이 풍부한 타바스코에서 짖는원숭이는 주민들에겐 소중한 존재라고 합니다.

현재 멕시코에서는 곳곳에서 한낮 최고기온 40∼45도를 넘나드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Picture of 이수연

이수연

arksuyeonlee@gmail.com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