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튼 존 낙상, 올해 공연 2023년으로 연기해 “수술 예정”

엘튼 존
엘튼 존

[Rob Grabowski/Invision/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가수 엘튼 존이 낙상으로 올해 영국과 유럽 공연을 연기했다.

74세의 엘튼 존은 1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올해 예정이던 공연을 2023년으로 미룬다고 발표했다.

그는 여름 휴가 끝에 딱딱한 바닥에 넘어진 후로 치료를 받았는데도 엉덩이에 통증이 더 심해지고 움직이기도 더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최대한 빨리 수술을 받으라는 권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달 25일에 열리는 자선행사 공연은 5곡만 부르면 되기 때문에 예정대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공연 후 수술을 받고 내년 1월 미국 공연을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RK 김소영

ARK 김소영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리 장의사
선우 인슈런스
코너스톤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