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마라피 화산 폭발 사망자 23명으로 늘어

2단계 경보에도 등반 허용…폭발 당시 75명 등반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마라피 화산 폭발로 인한 사망자 수가 23명으로 늘어났다.

6일(현지시간) 일간 콤파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구조 당국은 지난 4∼5일 수색 결과 사망자 11명을 더 발견했고, 이날 마지막 실종자가 사망한 채 발견됐다며 총사망자 수가 23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3일 마라피 화산이 폭발할 당시 등산 중이던 75명 중 52명이 대피·구조됐지만 나머지 23명은 숨졌다.

이에 대해 인도네시아 화산관리청은 화산 경보는 발령하지만 등반 허가는 지방 당국의 몫이라고 설명했다.

서수마트라주 화산관리청은 경보 2단계에서는 온라인으로 미리 신청하면 일반인도 등반이 허용되지만 위험 구역 아래까지만 오를 수 있고, 3인 미만 등반이나 야간 등반만 금지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의 경우 일부 등반객이 허용된 곳보다 더 높이 올랐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또 허가받지 않고 산에 올랐거나 인근 마을 주민이 있을 수 있다며 인명 피해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마라피 화산은 지난 3일 오후 2시54분께 폭발했다.

폭발 당시 화산 정상에서부터 최고 3㎞ 높이까지 화산재가 치솟았고, 인근 마을은 화산재로 뒤덮였다.

당국은 현재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이 화산 분화구 반경 3㎞ 이내로 접근하지 않도록 통제 중이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는 인도네시아에는 활화산만 120여 개에 이른다. 2010년에는 중부 자바에 있는 므라피 화산이 폭발하면서 350명 이상이 숨졌다.

관련기사

최영우

최영우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