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성과 결혼 미끼’…베트남서 빈곤층 대상 인신매매 기승

거액 지참금 받는다고 꼬드겨 범행…올 상반기 적발 건수 늘어

 

베트남에서 중국 남성과의 결혼을 미끼로 자국민 여성들을 현지에 팔아넘긴 조직이 적발됐다.

27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공안은 반 뚜옛 마이(40) 등 여성 2명과 남성 1명을 인신매매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들은 남부 고원 지대인 닥농성 일대에서 빈곤층 여성들을 상대로 중국 남성과 결혼하면 거액의 지참금을 받을 수 있다고 꼬드겼다.

조사 결과 이런 수법에 당한 피해 여성은 수십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베트남은 인신매매 범죄가 늘어나는 추세다.

작년 상반기 적발 사례 및 피해자 수는 55건에 154명이었는데 올해 같은 기간 각각 88건, 244명으로 늘었다.

특히 빈곤층 여성들이 대거 중국으로 팔려가고 있다.

대개 가난한 집안 출신인 이들은 높은 수준의 임금을 준다는 거짓말에 현혹되거나 중국 남성과 결혼하기 위해 현지로 넘어갔다가 폭력과 강제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최영우

최영우

Leave a Re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