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듣기 

[영상] 4m 높이서 어린아이 휙…미 국경서 포착된 밀입국 현장 ‘충격’

[영상] 4m 높이서 어린아이 휙…미 국경서 포착된 밀입국 현장 ‘충격’04-01 16:52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는 중남미 불법 이민자들이 급증한 가운데 밀입국 브로커들이 3살, 5살 여자아이를 4m 높이의 국경 장벽 아래로 떨어트리는 장면이 공개됐습니다. 미국 국경 순찰대가 31일(현지시간) 공개한 이 충격적인 영상은 미국 뉴멕시코주 사막과 멕시코를 가르는 국경 지역에서 순찰대의 감시카메라에 포착됐는데요. 멕시코 영토에서 국경 장벽에 접근한 밀입국 […]

짐짝 던지듯…3살·5살 자매, 4m 미 국경 벽 아래로 ‘털썩'(종합)

국경 장벽 아래로 아이를 떨어트린 밀입국 브로커 [트위터 공개 영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는 불법 이민자들이 급증한 가운데 밀입국 브로커들이 3살, 5살 여자아이를 4m 높이의 국경 장벽 아래로 떨어트리는 장면이 공개됐다. 미국 국경 순찰대는 31일(현지시간) 밀입국 알선업자 2명이 에콰도르 국적의 어린 자매 2명을 국경 장벽 아래로 떨군 뒤 도망가는 장면을 담은 충격적인 […]

‘비닐 칸막이 안에 다닥다닥’…미국 밀입국 미성년자 수용시설

콩나물시루 같은 미국 밀입국 미성년자 수용시설 [도나<미국> AFP=연합뉴스. 제3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비닐로 칸막이를 친 임시 숙소에서 바닥에 매트를 깔고 다닥다닥 붙어 알루미늄 포일을 얼굴까지 덮은 채 잠을 자거나 TV를 보고 있는 미성년자들.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22일(현지시간) 헨리 큘러 민주당 하원의원에게서 받아 공개한 미국 텍사스주(州) 도나시 국경순찰대 불법 이민자 수용시설 사진에 […]

美, 가족단위 중남미 밀입국자 호텔에 ‘인도적’ 수용

미국 텍사스주의 한 밀입국자 수용시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미국 정부가 국경을 넘다 붙잡힌 밀입국자의 일부를 수용시설이 아닌 호텔에 체류하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20일(현지시간)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최근 이민자 지원단체 엔데버스와 계약을 체결하고 체포된 가족 단위 밀입국자를 호텔에 수용하기로 했다. 주로 미국 남부와 멕시코가 맞닿은 국경을 […]

미, ‘나홀로 밀입국’ 어린이 급증에 재난관리청도 동원

어른 보호자 없이 미국에 밀입국한 중남미 출신 어린이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연방재난관리청(FEMA)에 급증하는 미성년 밀입국자의 처우 개선을 지원하라고 지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이클 하트 재난관리청 대변인은 성명에서 “수천 명의 어린 입국자가 쉼터를 찾고, 물과 음식, 기본적인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난관리청은 통상 자연재해 등으로 피해가 […]

‘나홀로’ 미 밀입국 미성년자 급증…국경시설 수용 보름새 4배로

어린아이를 안고 밀입국하려다 텍사스주 경찰에 체포된 밀입국자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부모 없이 나 홀로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향하는 중남미 출신 아동과 청소년이 급격하게 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정책이 시험대에 올랐다. 미국 CNN 방송은 11일(현지시간) 국토안보부 관계자를 인용해 국경순찰대의 구금 시설에 수용된 밀입국 미성년자가 3천7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국경순찰대에 따르면 밀입국 미성년자는 부모 […]

“부모없이 미국 밀입국하려던 아동 700여명 수용”

미국과 멕시코 국경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멕시코에서 부모 없이 미국 남쪽 국경을 몰래 넘으려다가 국경순찰대에 붙잡혀 수용 중인 아동이 21일(현지시간) 현재 700명이 넘는다고 미국 매체 악시오스가 24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미 세관국경보호국(CBP) 내부 문서를 인용해 이렇게 전하면서 통상 봄철에 멕시코와 맞닿은 국경에서 밀입국이 활발해지는 만큼 이런 아동의 수가 더 증가할 수 있다고 […]